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최종편집 : 2019.10.21 월 12:22
> 뉴스 > 생명의말씀
     
회개의 열매를 맺고 있습니까
눅가복음 3:7~17
2019년 03월 24일 (일) 16:58:47 조충길 기자 cck3326@hanmail.net

   
서 경 철 목사
(서울홍성교회 담임)
세례요한은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라고 선포했습니다. 회개의 가치를 증명하는 열매가 있어야 합니다. 아무리 교회를 다니고 “나는 구원받았어”라고 말해도 열매가 없다면 스스로를 기만하는 것입니다.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 회개의 열매가 풍성히 있습니까?  무늬만 크리스천인 가짜 성도입니까? 만일 오늘 밤이 우리인생의 마지막이라면 어떠한 회개의 열매를 주님 앞에 보여 드리겠습니까?
회개의 열매를 반드시 맺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1. 임박한 진노의 심판 때문입니다.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져지리라” 인류는 허물과 죄로 인해 하나님의 진노의 심판 아래에 이미 놓여 있습니다. 우리는 타락한 본성을 따라 죄를 짓습니다.
악한 영의 유혹을 받아 온갖 악행을 저지릅니다. 세상의 더러운 문화를 무비판적으로 답습합니다.  주님은 회개의 열매를 맺지 않는 성도들을 철저하게 연단하십니다.  아버지의 긍휼을 의지하지 않고 자기신념을 신뢰했던 것을 다 부수기 시작하십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로 만족하지 않도록 만드는 내면의 우상들을 다 깨뜨리십니다.

2. 사회 치유의 유일한 대안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 회개는 질문을 동반합니다. 자기 뜻대로 살지 않겠다고 결심했기 때문입니다. 세례요한은 회개의 열매를 맺되 사회 영역에서 맺으라고 말합니다.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구제의 삶, 자신의 권한을 남용하지 않는 삶, 탐욕에 매여서 이웃을 괴롭히지 않는 삶, 협박과 폭력을 멈추는 삶, 있는 것에 만족을 누리는 삶 등이 모두 사회에서 맺어야 할 열매입니다.
일터에서 나는 회개에 합당한 분명한 열매를 맺고 있습니까?  탐욕에 매여 일 본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까?  교회가 회개의 공동체라면 세상 사람들은 교회를 신뢰합니다. 자신의 재정과 권한을 맡기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회개의 열매를 일터에서 맺을 때 손해를 보셨습니까? 그때 하나님의 의로움이 사회속에서 드러납니다.  주님의 칭찬과 성령님의 위로가 내면에 가득합니다. 돈에 매인 자들이 결코 맺을 수 없는 탁월한 열매들이 맺힙니다.
성도의 회개로 인해 사회가 건강히 치유됨을 바라보십시오.

3. 하나님의 수고의 열매이기 때문입니다.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곳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주님이 영원히 기뻐하실 열매는 회개의 열매를 맺은 우리들입니다.
주님의 열매를 맺기 위해 영원 전부터 작정을 하셨습니다. 성경을 통해 그 열매의 기준을 제시하셨습니다. 그 열매를 맺기 위해 친히 이 땅에 오셨습니다. 똑같은 열매를 맺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셨습니다.
우리가 회개의 열매를 맺을 때 그 희생의 수고가 결실을 맺습니다. 교회 생활이란 회개의 열매를 맺는 첫 출발점입니다. 교회 봉사는 내가 복을 받기 위해 섬기는 것이 아닙니다. 회개의 열매를 기쁨으로 맺는 기회가 됩니다.
우리속에 날마다 하나님의 사랑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넘쳐납니다. 성령 하나님의 교통하심이 있습니다. 회개의 열매를 맺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 연말 회개의 열매를 가정과 일터에서 풍성히 맺으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원합니다.
<상담문의  :  ☎ 391-4567>

조충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평타임즈(http://www.ep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199번지 3층 302호 | 대표전화 : 02)383-6175
등록번호 : 서울,아52544 | 등록년월일: 2019. 08. 08 | 편집인 : 조충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경기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충길
Copyright 2007 은평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times.co.kr